㈜삼립식품이 베이커리사업에 본격적으로진출했다. 삼립식품은 제빵 부문의 영역을 확대하기 위해 ㈜빙그레의 프랜차이즈형 제빵사업 부문인 '썬메리 베이커리'를 공식 인수했다고 23일 밝혔다. 인수 조인식은 이날 오전 경기도 시흥시 정왕동 삼립식품 본사에서 열렸다. 회사 관계자는 "기존의 영업장 및 영업권 등 일체를 인수하는 조건으로 썬메리베이커리를 인수했다"면서 "앞으로 50년의 제빵 노하우를 바탕으로 공격적인 매출활성화 전략을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썬메리 베이커리는 현재 약 연간 60억원의 매출의 올리고 있다. 삼립식품은 썬메리 베이커리 인수로 인해 연간 매출이 올해 1천500억원, 내년에는 2천억원으로 각각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연합뉴스) 심인성기자 sim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