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이익이 금융비용에도 못미치는 상장사가 35%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한국상장사협의회에 따르면 12월결산 상장사 504개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자보상배율이 1배 미만인 상장사는 영업손실을 낸 64개를 포함해 34.7%인 175개사로 집계됐다. 또 1배 이상의 회사는 65.3%인 329개사이며 이중 5배이상 되는 회사는 103개사였다. 이들 상장사의 상반기 금융비용은 8조4천671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1.9%줄어들었다. 영업이익은 16조9천43억원으로 13.1% 감소했다. 금융비용을 매출액으로 나눠 계산하는 금융비용부담률은 3.5%로 1년전의 4.1%보다 0.6%포인트 떨어졌다. 아울러 이자비용에서 이자수익을 뺀 순금융비용을 기준으로 하면 상장사의 평균이자보상배율은 2.48배, 금융비용부담률은 2.8%이었다. 이자보상배율이 1.0배 미만인 회사는 138개사였다. (서울=연합뉴스) 윤근영 기자 keunyou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