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업협회 회계담당 이모 과장이 기금 28억원을 횡령해 잠적했다. 증협은 12일 회계 담당 이모 과장이 회원 증권사들로부터 회비를 받아 목적사업비 명목으로 적립해놓은 기금을 운용중인 S은행 계좌에서 3억원 및 5억원짜리 등 거액의 수표로 28억원을 몰래 인출해간 사실을 11일 확인했다고 밝혔다. 증협은 이모 과장이 휴가를 마치고도 11일 출근하지 않은 점을 이상히 여겨 기금 계좌를 확인한 결과 거액이 인출된 사실이 드러나 이 과장의 행방을 수소문했으나 연락이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증협은 강서경찰서에 사건 조사를 의뢰하고 금융감독원에 사고내용을 보고했다. 증협 관계자는 "이 과장이 거액을 횡령한 이유에 대해선 현재로선 알지 못하고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황정우기자 jungw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