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 폭락했던 뉴욕증시의 나스닥종합지수는11일(현지시간) 등락을 거듭하는 불안한 상황을 보이다 거래가 종료되면서 약간의 상승세를 보였다. 우량주 역시 '사자'와 '팔자'가 앞서거니 뒷서거니 하다 역시 적은 폭의 오름세를 나타냈다. 나스닥종합지수는 0.47%(9.22포인트) 오른 1,972.01에 장을 막았으며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0.64%(65.38포인트) 추가한 10,241.02를 나타냈다. 그러나 전체 장의 흐름을 반영하는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0.11%(1.34포인트) 밀린 1,180.18에 거래가 종료됐다. 우량주와 기술주의 상승세 반전에는 마이크로소프트 주가의 오름세가 많이 기여했다. 업종에 따라 주가가 혼조세를 보이는 가운데 기술주 중에서는 인터넷, 네트워킹,소프트웨어주들이 큰 폭으로 주가가 빠진 반면 반도체와 하드웨어주들은 상승국면을보였다. 통신 소프트웨어 메이커인 컴버스 테크놀로지와 에머슨 일렉트로닉의 수익악화 공시는 장중 한 때 기술주 지수의 폭락에 기여했다. 거래소 시장에서는 천연가스, 유틸리티, 생명공학, 증권, 석유, 정유주들이 주가가 밀렸으며 항공, 유통, 제지, 금 관련주는 오름세를 탔다. 우량주 중에서는 제너럴 모터스(GM), 하니웰, 마이크로소프트, 프럭터 앤드 갬블, SBC 커뮈니케이션스, 월트 디즈니, 월 마트 등이 올랐고 시티그룹, 보잉, 이스트먼 코닥, 제너럴 일렉트릭(GE), 머크 등이 내렸다. 이날 장이 끝난 후 수익보고서를 내게 돼있는 모터롤러는 주가가 1.1% 상승했으며 야후는 4.5% 밀렸다. (뉴욕=연합뉴스) 강일중 특파원 kangfa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