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신용평가는 20일 롯데쇼핑 회사채 및 기업어음 신용등급을 각각 AA-와 A1으로 평가, 기존 등급을 유지했다. 한신평은 "롯데쇼핑이 자본력을 바탕으로 주요 상권을 선점함으로써 독보적인 우위를 차지하고 있고 할인점 부문도 공격적인 출점을 계속하고 있어 안정된 영업력과 다점포화로 인한 구매력 향상으로 양호한 수익구조 및 현금흐름을 유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부정적인 요인도 안고 있다며 신규점포의 영업효율성 저하, 할인점의 매출비중 증가로 인한 원가율 상승, 투자재원의 외부차입금 조달에 따른 금융비용 증가, 경쟁심화에 따른 판촉비 증가 등을 꼽았다. 한경닷컴 유용석기자 ja-j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