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수형 수익증권과 뮤추얼펀드의 장점을 고루 갖춘 '상장 지수펀드(Exchange Traded Fund)'상품이 내년초 등장한다. 상장 지수펀드는 주가지수 종목으로 펀드를 구성한 뒤 이를 뮤추얼펀드처럼 증시에 상장하는 형태로 환매는 상장된 펀드증권의 거래를 통해 이뤄지기때문에 증시에 물량부담을 주지 않는 장점이 있다. 진념(陳稔) 부총리겸 재정경제부장관은 8일 낮 성균관대 600주년 기념관에서 열린 한국금융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시장중심의 금융개혁을 위한 향후과제'란 제목으로 강연하면서 하반기에 상장 지수펀드에 대한 구체안을 마련한 뒤 투신업법을 고쳐,내년초부터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상장지수 펀드는 주가지수 종목으로 구성되기때문에 주가지수의 흐름과 똑같은수익률을 확보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상장된 펀드증권을 거래하는 형식으로 환매가이뤄지므로 환매 때 증시에 매도물량으로 인한 부담을 주지 않는 장점이 있다. 기존 펀드는 환매과정에서 운용사가 보유주식을 매각하기때문에 이로 인해 펀드의 자산가치가 떨어질 소지가 있고 주가 하락과 펀드 만기 때 일시에 환매가 몰리면서 증시에 물량 부담을 줄 가능성이 크다. 진부총리는 또 금융 업무영역과 관련 규제에 대해 청사진을 마련,단계적 완화를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로 인한 경쟁 격화로 금융기관이 도산할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는만큼새로운 금융상품 개발에 대한 감독문제 등 사전준비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은행,증권,보험간 업무영역 구분이 일부 허물어지면서 이들 영역이유기적으로 연결된 새로운 금융상품이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진부총리는 또 기존 금융분야의 규제 완화 효과를 하반기에 점검,문제가 있으면해소하도록 적극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와함꼐 금융의 무게중심이 간접금융에서 직접금융으로 옮겨가는 상황에서 투자은행은 직접금융시장의 중요한 인프라라며 외국의 입법례를 참고해 국내 투자은행의 육성을 위한 제도개선을 검토해야 할 시점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추승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