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이 국민, 주택 등 은행주를 집중 매입한 반면 SK텔레콤과 삼성전자 지분은 축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증권거래소에 따르면 15일 외국인은 국민 79억원, 주택 54.1억원, 한미 7억원, 하나 4.7억원 등 은행주를 128억원 순매수했다.

전날 신용평가회사인 피치가 국민 주택은행 장기신용등급을 기존 BBB-에서 BBB 상향조정한 것이 외국인 매수를 부른 것으로 풀이된다.

외국인은 이밖에 현대모비스 64.2억원, 한국전력 42.5억원, 포항제철 37.8억원, 하이닉스 26.7억원, 호텔신라 21.2억원 등을 순매수대금 상위에 올렸다.

반면 SK텔레콤과 삼성전자를 각각 446.8억원과 399.5억원 순매도한 것을 비롯, 신세계 163억원, 삼성중공업 115.8억원, 삼성SDI 61.7억원, 굿모닝증권 52.3억원, 팬택 22.3억원 등에 대한 비중은 줄였다.

이날 외국인은 거래소에서 나흘째 매도우위를 이어가며 951억원을 순매도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경닷컴 유용석기자 ja-j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