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비안은 15일 임시주총을 열고 남남과 합병을 승인했다고 공시했다.

이날 주총에서는 또 팬티스타킹 제조가공과 카바링사 제조가공을 사업목적에 추가했으며 수권주식을 150만주로 늘렸다.

이밖에 신임이사에 정윤태씨,비상근 감사에 남석엽씨를 각각 선임했다.

[한경닷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