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양테크, 바이오랜드, 이노디지털등 3개 사가 오는 17일부터 코스닥시장에서 거래된다.

선양테크는 반도체 후공정 장비업체로 자본금은 42억원이고 지난해 매출액 155.5억원에 순이익은 13.4억원을 냈다.주당발행가는 3,300원(액면가 500원)이고 동원증권이 주간사이다.

바이오랜드는 화학제품을 제조 판매, 지난해 매출 41.75억원으로부터 순이익 12.6억원을 거뒀다. 자본금은 23.6억원. 주당발행가는 3,500원(액면가 500원)이고 교보증권이 주간사를 맡았다.

이노디지털은 소프트웨어 개발업체로 자본금 15억원이고 지난해 매출 84.4억원, 순이익 11.95억원을 기록했다. 주당발행가는 2,900원(액면가 500원)이고 주간사는 한화증권이다.

선양테크와 이노디지털은 벤처기업이다. 이들 기업이 추가됨으로써 코스닥 등록법인은 609개사로 늘었다.

한경닷컴 김은실기자 ke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