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면병합을 재료로 상한가를 쳤다.

종가는 3백30원 오른 3천1백30원.

웰컴은 이날 주식 액면가를 종전 5백원에서 5천원으로 병합, 지난달 13일 이후 23일(거래일 기준)만에 이뤄진 거래에서 장초반주터 상한가에 뛰어올랐다.

거래량은 액명병합 이전의 5만주내외 보다 적은 31만주를 기록했다.

이밖에 이날 액병병합으로 정지됐던 거래가 재개된 대양이앤씨와 택산아이엔씨도 각각 1만1천50원과 1만5천9백원으로 가격제한폭까지 올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