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닉스반도체가 투자회사 지분매각설에 외자유치, 신용등급 등 재료가 잇따르면서 상한가로 거래를 마쳤다.

14일 하이닉스 주가는 뉴브리지캐피털 등 3개 미국계 투자회사와 현대 측 대주주 지분 및 경영권을 완전히 넘기는 것을 골자로 하는 매각 협상을 진행중이라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개장 직후 상한가로 뛰었다.

하이닉스 측이 매각 관련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히면서 장중 상한가가 무너지기도 했지만 추진중인 외자유치 가운데 2억달러 인수처가 결정됐다는 소식과 신용등급 상향소식으로 하이닉스 주가는 상한가로 마감됐다.

이날 김경림 외환은행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하이닉스가 추진하고 있는 외자유치목표 총 13억7,000만달러 가운데 2억달러의 해외주식예탁증서(GDR) 인수처가 잠정 결정됐다고 밝혔다.

또 미국의 신용평가기관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는 하이닉스반도체의 신응등급 전망을 종전의 부정적에서 유동적으로 상향조정했다.

한경닷컴 김은실기자 ke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