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은 하나로통신 등 통신주 위주로 매수세를 보인 반면 기관은 통신주 차익실현에 몰두했다.

14일 코스닥증권시장은 외국인은 230.3억원 순매수, 기관은 138.3억원 매도우위로 이날 거래를 마쳤다고 밝혔다.

외국인은 하나로통신과 한통프리텔을 각각 67.9억원과 13.7억원 가량 순매수했다. 한편 LG텔레콤에 대해서는 0.7억원 매도우위를 기록했다.

기관은 한통프리텔 63.8억원, 하나로통신 40.3억원, LG텔레콤을 18.9억원 어치 순매도했다.

한편 외국인과 기관은 휴맥스와 엔씨소프트에 대해 동반 매수우위를 나타냈다.

이날 휴맥스와 엔씨소프트에 대해 외국인은 각각 56.2억원과 27.1억원 순매수했고 기관은 각각 7.8억원과 4.7억원 순매수를 기록했다.

기관은 이밖에 대한바이오, CJ39쇼핑, 새롬기술 등에 대해 10억~18억원의 매수우위를 나타냈다.

한경닷컴 한정진기자 jjh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