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업평가는 14일 상장 건설업체인 한라건설 회사채와 기업어음 신용등급을 각각 BB+와 B+로 신규평가했다.

한경닷컴 유용석기자 ja-j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