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신용평가사인 무디스(Moody''s)의 국가신용등급팀이 방한, 오는 21∼22일 한국 신용등급에 대한 실사작업에 들어간다.

재정경제부는 14일 토머스 번(Thomas J.Byrne) 무디스 한국담당 국가신용평가 국장 등 3명으로 구성된 무디스 국가신용등급팀과 한국경제 현황파악을 위한 연례 협의를 갖는다고 밝혔다.

무디스는 지난 99년 8월 22일 한국 신용등급을 긍정적 신용관찰(Review for Possible Upgrade)지정후 같은 해 12월 16일 등급을 상향조정(Baa2 전망 Stable)한 바 있다.

방문기관은 다음과 같다.

5월 21일(월) : 재경부, 한국은행, 금융연구원
5월 22일(화) : 금융감독위원회, 금융감독원, 증권거래소, 한국개발연구원(KDI)

[참고] 한국 국가신용등급 조정 현황

------------------------------------------------------------------
종전 97. 11. 28   97. 12. 11   97. 12. 21   99. 2. 12   99. 12. 16
------------------------------------------------------------------
A1  A3(2단계↓) Baa2(2단계↓) Ba1(2단계↓) Baa3(1단계↑) Baa2(1단계↑)
------------------------------------------------------------------

한경닷컴 이준수기자 jslyd01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