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증권은 14일 로커스가 매출원가율 상승과 고정비증가 등으로 지난 1/4분기 영업적자가 확대됐으며 향후 비용부담 지속으로 총 영업이익 규모 축소가 불가피하다고 분석했다.

여기에 최근 주가 급등으로 시스템통합및 S/W업종보다 현저한 고평가 상태라며 투자의견을 ''시장평균''에서 ''시장수익률하회''로 낮춘다고 현대증권은 밝혔다.

현대증권은 로커스의 지난 1/4분기 판매관리비 중 인건비가 33억원에 이르러 직전분기 17억원에 비해 92% 증가해 영업적자 확대의 가장 큰 원인이 된 것으로 지적했다.

현대증권 이시훈 연구원은 "개발인력비가 자산처리 기준 강화로 향후 비용에 편입될 가능성이 크다"며 "이 때문에 2/4분기 이후 매출증가 예상에도 불구하고 급격한 수익성 회복은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로커스의 올해 인건비로 처리될 연구개발비는 약 55억원에 이를 전망이며 이에 따라 영업이익 규모는 기존 예상치 128억원보다 87억원 감소한 41억원에 그칠 것으로 추정됐다.

한경닷컴 한정진기자 jjh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