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뮤추얼펀드 중 아시아 증시에 투자하는 이머징마켓펀드와 아시아퍼시픽펀드에서 지난주 2억달러 가량 순유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내셔널펀드에선 8억3천만달러가 순유출되는 등 미국 외 다른 선진국과 아시아 지역에 투자하는 펀드는 최근 4주동안 1주만 자금 순유입을 기록하는데 그쳐 자금 유출폭이 확대되고 있다.

국내에 진출한 외국인의 매매에도 부정적인 영향이 예상된다.

미래에셋증권은 13일 AMG데이터서비스 자료를 인용,"지난주(3∼9일) 미국 뮤추얼펀드 중 이머징마켓펀드에서 1억4천만달러,아시아퍼시픽펀드에서 6천만달러가 순유출됐다"고 밝혔다.

미래에셋은 "이처럼 전세계 지역별로 분산 투자하는 펀드에서는 자금이 이탈되고 있는 반면 미국내 주식에 투자하는 펀드를 중심으로 전체 미국 뮤추얼펀드에는 5억5천만달러가 유입돼 5주째 순유입 기조를 이어나갔다"고 전했다.

유형별로는 공격적 성장형펀드에 5억2천만달러가 순유입됐지만 기술주펀드는 3주만에 소폭의 순유출로 전환됐다.

박민하 기자 haha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