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격언에 ''무릎에서 사서 어깨에서 팔라''는 얘기가 있다.

그렇지만 주가가 지금 무릎에 있는지,어깨에 있는지를 알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 사람들은 두패로 갈린다.

기대수익률을 들먹이며 선취매에 나서는 쪽과 끝까지 상승모멘텀을 확인해 보겠다는 투자자가 있다.

모든 게 잘 될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확신''을 갖는다.

그런 사람이 늘어나면 결과도 그렇게 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끝까지 사실을 확인해 보자는 쪽이 많으면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다.

주가가 목선(Neck Line) 밑에서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목선을 올라서야 시야가 넓게 펼쳐진다.

남궁덕 기자 nkdu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