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들이 숨고르기 장세가 이어졌던 지난 주말께 다시 순매수세로 나서 앞으로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외국인은 지난달 중순부터 순매수행진을 펼치며 상승랠리를 이끌다가 지난 3일 이후에는 매도로 전환,4일동안 6백40억원어치를 팔아치우다 다시 순매수에 가세해 지난 10~11일 이틀동안 모두 1백59억원어치를 사들였다.

1차 랠리를 주도했던 외국인이 다시 매수에 나서자 추가상승 가능성이 높아진 게 아니냐는 조심스런 분석도 나오고 있다.

교보증권 최성호 투자전략팀과장은 "금리인하 효과와 경기침체에 대한 미국시장의 논란이 팽팽히 맞서고 있는 가운데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의 순매수 전환은 나름대로 의미가 있다"고 분석했다.

코스닥지수의 추가상승에 무게를 둔 외국인들이 지난달 사들였던 종목들이 어느 정도 가격조정을 거친 터라 주식을 다시 사들이는 데 부담을 느끼지 않고 있다는 설명이다.

사들이는 종목도 순환매 형태를 띠고 있다.

순매수로 돌아섰던 지난 주말 외국인이 사들인 종목은 한통프리텔 엔씨소프트 삼영열기 LG홈쇼핑 LG텔레콤 등 실적호전 업종대표주로 한정됐다.

이에 앞서 이달 초 순매도기간(4~9일)동안 외국인은 한통프리텔(40만주),엔씨소프트(2만6천주),국민카드(34만주)등을 대거 처분했었다.

김동민 기자 gmkd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