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친구''가 한국영화 최고 흥행기록을 깨고 있는 걸 보면 많은 것을 생각하게 된다.

증시격언에 ''미인주''에 투자하라는 말이 있다.

이는 비용·효율측면에서 투자분석에 많은 시간을 할애할 수 없는 일반 투자자들은 자신이 알지 못하는 주식에 투자하는 것보다 남들이 좋아하는 미인주에 투자하는 것이 수익이 더 크며 심리적인 안정감도 확보할 수 있다는 뜻을 담고 있다.

그러나 좀더 나은 수익을 위해서는 남이 가지 않는 길을 가는 용기도 필요하다.

물론 철저한 투자분석이 전제돼야 하겠지만 숨어있는 우량한 종목을 발견한다면 수익측면 뿐만 아니라 영화''친구''와 같은 큰 기쁨을 누릴 수도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