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덕전자(자본금 2백37억원)는 국내 최대 PCB(인쇄회로기판) 업체로 해마다 안정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매출액은 전년보다 30.3% 증가한 3천4백32억원,당기 순이익은 96% 늘어난 5백76억원을 기록했다.

올해의 경우 세계적인 경기 침체의 영향으로 실적이 다소 주춤거리고 있다.

1·4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15% 가량 줄어든 6백40억 정도로 잠정집계됐다.

북미지역 통신장비산업의 재고조정으로 초다층PCB의 매출이 크게 줄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환율상승으로 인한 환차익이 발생,순이익은 15% 정도 증가한 것으로 추정됐다.

대덕전자 관계자는 "고부가가치 제품 비중의 확대 및 환율상승 효과로 수익성은 나아지고 있다"며 "하반기 이후 북미경기가 호전될 것으로 예상돼 올해 목표인 매출액 10% 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올해 통신장비용 초다층 임피던스보드의 매출은 소폭 감소하는데 반해 지난해 9월부터 노키아에 공급하는 빌드업PCB의 매출비중이 크게 늘어나 수익구조가 크게 악화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수출비중이 직수출 45%를 포함,전체 매출의 70%에 달해 환율상승에 따른 수혜가 예상된다.

대우증권은 올해 매출액은 8.8% 증가한 3천7백33억원,순이익은 23.3% 늘어난 7백10억원으로 추정했다.

배승철 대우증권 애널리스트는 "통신산업의 위축에 따른 물량 감소 등이 예상되지만 고부가가치 제품 비중증가 및 환율상승 효과 등이 이를 충분히 상쇄할 것"이라며 "현재 주가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저가매수의 기회로 삼아야 할 수준"이라고 말했다.

양준영 기자 tetriu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