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거래소는 20일 회사분할에 따른 영업활동정지로 관리종목에 지정된 대우중공업으로부터 영업활동에 필요한 자산의 보유여부 및 향후 영업활동계획 등을 종합 검토해 오는 26일 상장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주권의 상장폐지시기 단축여부를 결정키로 했다며 투자자의 유의를 당부했다.

거래소는 대우중공업은 지난해 사업보고서상 외부감사인의 감사의견이 의견거절로 표명됐고 사업보고서 내용중 재산상태 및 영업활동이 불투명해 지난 2일 향후 영업활동계획 등에 대한 자료를 회사측에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