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지수가 개인의 경계 매물에 발목 잡히며 지난 사흘 동안 상승세를 마감했다.

기관이 2,300억원 넘게 프로그램 매수에 나서며 지수를 방어했지만 개인의 매도세를 막기엔 역부족이었다.

외국인은 지난 11일 이후 8거래일 연속 순매수를 기록했지만 매수 강도는 눈에 띄게 약해져 지수 움직임에 별다른 영향을 주지 못했다.

뚜렷한 매수 주체가 사라지면서 시가총액 상위종목의 등락이 엇갈렸다. 전날 큰 폭 오름세를 보였던 반도체, 은행, 증권, 통신주가 내림세로 돌아서며 하락종목은 540개를 넘어섰다.

LG투자증권 박준범 책임연구원은 "지난 사흘동안 종합지수가 55포인트 가까이 상승했다"며 "단기 고점 형성에 대한 부담과 함께 주말을 앞두고 차익을 실현코자 하는 욕구가 강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는 "급등에 따른 조정은 불가피했다"며 "미 증시가 기업실적 악화에 대한 부담에서 벗어나는 등 금리인하 이후 대외변수가 뚜렷하게 개선되고 있기 때문에 이날 하락에도 불구하고 추가 상승에 대한 기대감은 어느 때보다 높은 상태"라고 지적했다.

20일 종합지수는 전날보다 7.02포인트, 1.25% 하락한 556.29로 장을 마감했다. 거래량은 4억7,227만주이며 거래대금은 2조2,454억원을 기록했다. 코스닥지수는 73.50로 장을 마감, 전날보다 1.40포인트, 1.87% 떨어졌다.

지수선물 6월물은 개인의 매수세에도 불구하고 0.50포인트, 0.71% 빠지며 70.15를 가리켰다. 시장베이시스는 0.53으로 콘탱고 상태.

선물이 콘탱고 상태를 보임에 따라 이날 기관은 차익, 비차익 합계 2,329억원의 프로그램 매수를 기록, 지수를 방어했다. 기관은 이날 거래소에서 1,185억원 순매수를 기록했다.

반면 개인은 이날 모두 1,524억원의 순매도를 기록하며 지난 17일 이후 나흘연속 매도 우위를 지켰다. 외국인은 225억원 매수 우위에 그치며 숨고르기에 들어갔다.

삼성전자가 반도체주 약세를 이끌며 4% 넘게 하락, 22만4,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아남반도체, 신성이엔지, 미래산업, 디아이 모두 1~6% 떨어진 가운데 하이닉스반도체만 2% 이상 오름세를 유지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따라 전기전자업종은 4% 가까이 떨어지며 약세장을 주도했다.

SK텔레콤은 등락을 반복한 끝에 전날과 같은 21만6,000원에 장을 마감했다. 반면 포항제철은 급락에 따른 반발매수세가 유입되면서 1%를 약간 넘는 상승률을 기록했다. 한국전력은 장중 내내 오름세를 유지하다 막판 약보합으로 거래를 마쳤다.

국민은행, 신한은행, 주택은행 모두 약세로 돌아서면서 은행업종지수도 0.73% 하락했으며 통신, 증권 등도 하락세를 보였다.

내린 종목은 하한가 6개 포함해 549개였으며 오른 종목은 상한가 21개 포함해 280개였다.

코스닥시장에선 한통프리텔, 한통엠닷컴, LG텔레콤 등 대형통신주들이 모두 약세를 보였다. 전날 상한가를 기록했던 다음이 4% 이상 오르며 강세를 보였고 새롬기술, 옥션도 1% 안팎의 상승세를 유지하며 닷컴주 강세를 이어갔다.

한경닷컴 임영준기자 yjun197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