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증권은 20일 미국 금리인하에 따른 외국인 매수세는 삼성전자 한국전력 금융주에 집중될 것으로 전망했다.

동부증권은 삼성전자의 외국인 한도에 대해 우려하는 시각이 있지만 유동성 기준에 의한 MSCI 산정을 감안하면 삼성정자에 대한 비중이 추가로 확대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한국통신과 SK텔레콤의 경우 외국인 한도소진으로 인해 상승탄력이 떨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이다.

[한국경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