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은 올해 주식시장에 2조9천억원을 신규 투자키로 했다.

이중 1조5천억원은 투신운용사 자산운용사 투자자문사 등 민간 투자회사에 위탁 운용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는 19일 오전 서울 프라자 호텔에서 국민연금 운용위원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2001년 국민연금기금 민간 위탁투자사업 시행안"을 확정했다.

이에 따르면 국민연금 적립기금중 올해말까지 주식시장에 신규로 투입되는 자금규모를 2조9천억원으로 결정했다.

올해 신규 투자분은 <>직접투자에 5천억원 <>민간 위탁투자에 1조5천억원 <>수익증권에 9천억원 등으로 나눠 운용키로 했다.

한편 우체국보험기금은 이날 5백억원의 자금을 증시에 투입했다.

우체국기금은 또 다음주초 1천억원을 추가투입한 뒤 시장상황을 봐가며 총 4천억원을 투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유병연 기자 yooby@ 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