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닉스반도체(옛 현대전자)는 19일 지난 1·4분기중 매출액 1조7천6백억원에 4천6백억원의 경상손실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매출액은 D램 반도체와 LCD(액정표시장치) 시장가격이 하락한 영향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3% 감소했다고 박종섭 사장은 설명했다.

영업에서는 7백억원의 이익을 올렸으나 이자비용 2천4백억원과 외화환산손실 1천9백억원 등 영업외비용이 많아 경상손실을 기록했다.

김성택 기자 idnt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