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은 국민신용카드 등 4개 자회사와 올해 달성할 당기순이익,자산건전성 유지비율 등 주요 경영목표에 대해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국민카드는 지난해보다 4백95억원 늘어난 3천5백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목표로 세웠다.

국민데이타시스템은 21억원,국민기술금융은 55억원의 순이익을 목표로 정했다.

국민창업투자는 올해 순이익 목표를 9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53억원 낮췄다.

이들 4개 자회사의 당기순이익 목표는 지난해 실적보다 4백55억원 늘어난 것이다.

김준현 기자 kimjh@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