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에 다시 ''골드러시(Gold rush)''가 일고 있다.

16일 증시에서는 경남 거제도에서 보물선 인양작업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진 삼애실업과 인터피온이 3일째 상한가 행진을 이어갔다.

삼애실업은 지난 11일 6천6백80원에서 이날 1만1백50원으로 51.9% 올랐다.

같은 기간 인터피온도 9백10원에서 1천3백80원으로 51.6% 상승했다.

코스닥시장에 등록된 대아건설도 서해안에서 보물선 인양작업에 나선 것으로 알려지면서 지난 13일부터 이틀째 가격제한폭까지 올랐다.

삼애실업 관계자는 "보물선 인양을 위한 관계자들이 이달 초 현지로 떠났으며 보물선 전체를 인양할지,아니면 내용물만 인양할지 등은 결정되지 않았다"며 "인양작업이 언제 끝날지는 시간이 지나봐야 안다"고 말했다.

삼애실업이 60%의 지분을 갖고 있는 인터피온도 보물선 인양 공동사업자로 참여시킬 계획이다.

보물선 인양을 위한 컨소시엄의 비율은 삼애실업 60%,인터피온 40%가 될 전망이다.

대아건설도 서해안에 침몰된 고승호의 인양작업을 위해 전문 인양업체인 골드쉽에 10억원을 출자한 것이 계기가 돼 상승세를 타고 있다.

보물선 인양 관련 업체들이 강세를 보이고 있는 것과는 달리 ''골드러시''의 원조격인 현대상사와 영풍산업은 지난 13일 상한가를 기록했으나 이날은 하락세로 돌아서 대조를 보였다.

하영춘 기자 ha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