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증권업계의 ''살아있는 역사''였던 양재봉 대신그룹 회장이 현역에서 공식 은퇴했다.

대신증권은 9일 이사회를 열어 양회문 대표이사 부회장을 신임 회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또 양 부회장과 김대송 사장,김승호 부사장 등 3인 공동 대표이사 체제에서 김 사장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했다고 덧붙였다.

양재봉 회장은 은퇴와 동시에 명예회장으로 추대됐다.

양 명예회장은 1944년 한국은행의 전신인 조선은행에 입행하면서 금융계와 인연을 맺었다.

올해까지 56년 동안 금융업 외길을 걸어왔으며 75년 중보증권을 인수,재창업한 뒤 대신증권을 국내 대표적인 증권사로 성장시켰다.

증권업계의 산증인이자 업계 최고 원로인 양 명예회장은 앞으로 대신송촌문화재단 이사장직을 유지하면서 사회봉사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양 신임 회장은 양 명예회장의 차남으로 지난 75년 대신증권 공채 1기로 입사했다.

사원으로 시작해 기획실장 이사 상무이사 전무이사 부사장 부회장 등을 지냈다.

양준영 기자 tetriu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