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등록기업인 한국정보통신은 31일 계열사 한국전화번호부에 8천9백여만원을 추가 출자했다고 공시했다.

한국정보통신의 한국전화번호부에 대한 총 출자액은 610억8천5백만원으로 증가했다.

한국정보통신은 경영권 안정을 위해 추가 출자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