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거래소는 30일 개최된 한별텔레콤의 주총 결과 "감사보고서상 감사의견 거절로 확인됨에 따라 사업보고서 제출 다음날 한별텔레콤 주권이 관리종목으로 지정될 예정"이라며 투자자의 유의를 당부했다.

[한경닷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