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과컴퓨터는 5천만달러(7백억원 상당)에 달하는 해외전환사채(CB)의 상환청구권(풋옵션) 행사일을 1년 뒤인 내년 3월30일로 연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해외 채권자들의 CB 상환청구 요구가 있을 경우 예상됐던 7백억원에 달하는 자금 부담에서 벗어날수 있게 됐다.

한컴은 지난해 3월30일 해외CB를 발행,5천만달러의 외자를 유치했으나 주가가 전환가격을 크게 밑돌아 해외 채권자들의 요구시 이날 5천만달러를 현금으로 되돌려줘야할 처지에 몰렸었다.

3만5천1백33원에 발행됐던 CB는 주가 하락으로 전환가가 1만6천8백3원으로 낮아지기는 했지만 여전히 현재 시가의 세배를 넘고 있다.

한컴은 이날 오전 홍콩에서 개최한 채권자 모임에서 채권자들이 전환사채 풋옵션 시점을 연기하는 조건에 찬성했다고 밝혔다.

현금 상환청구권 행사도 내년 3월30일 당일 하룻동안에만 할 수 있게 조건을 달았다.

그러나 채권자들이 보유중인 CB를 언제든지 주식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해 앞으로 적지않은 물량 부담이 예상되고 있다.

이사회에서 정식 결의가 이뤄질 오는 4월2일 이후 주식 전환행사가 가능해진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전환가는 주식전환 청구 이전 20일(실제 거래일수) 동안의 주가를 거래량 가중산술 방식으로 평균치를 낸 가격이다.

따라서 한컴 주가가 오를 것으로 예상될 경우 이들 CB가 대거 주식으로 바뀔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이에 따라 당분간 한컴의 주가 상승에 적잖은 부담이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최근 주가가 5천원 내외인 점을 감안할 때 주식으로 전환가능한 물량은 기존 주식물량의 20%가 넘는 1천만주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김철수 기자 kcs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