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등록기업인 쓰리알은 21일 디지털 보안장비 제조 및 판매업체인 성진씨앤씨에 25억원을 출자했다고 공시했다.

회사는 협력관계구축으로 공동기술개발 및 세계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출자했다고 밝혔다.

서울 서초구에 소재를 두고 있는 성진씨앤씨의 자본금은 25억6천625만원이다.

[한경닷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