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고채수익률이 제자리 걸음을 했다.

회사채수익률은 소폭 하락했다.

26일 3년만기 국고채유통수익률은 지난 22일과 같은 연5.77%에 마감됐다.

3년만기 회사채 AA-등급 유통수익률은 0.02%포인트 떨어진 연7.62%,BBB-등급은 보합세인 연11.59%를 기록했다.

한경KIS채권지수는 0.02포인트 오른 101.13에 마감됐다.

국고채지수는 보합,회사채 BBB등급지수는 0.05포인트 떨어진 100.29를 기록했다.

국고채 거래는 부진했다.

월말이어서 주요 매수세력들이 자금운용에 소극적이었기 때문이다.

2월중 콜금리를 인하할 것이란 기대심리는 여전했다.

회사채시장에서는 A등급 삼성전기와 BBB등급 한화 회사채가 거래됐다.

한화의 경우 증권업협회가 고시하는 시가테이블보다 0.25%포인트∼0.30%포인트 높은 연10.7% 정도에서 거래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홍열 기자 com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