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종합주가지수가 급락했지만 건설주는 상대적인 강세를 보였다.

남광토건과 일부 우선주들이 상한가를 기록한 것을 비롯 현대건설 태영 고려산업개발 풍림 등도 상승세를 보였다.

증시전문가들은 정부의 SOC예산 조기집행, 신도시 건설 등 건설경기 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이 작용한 데 따른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정부가 산업은행을 통해 올해 만기 도래하는 회사채의 80%를 인수키로 함에 따라 건설업체의 유동성 위기에 대한 우려가 완화된 점도 배경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했다.

한태욱 대신증권 수석연구원은 "최근 증시의 유동성 장세와 북한의 개방 가속화에 따른 기대감 등으로 현대건설을 비롯한 저가 건설주및 우량건설사인 LG건설 현대산업개발 대림산업 등의 2차 상승 가능성이 상존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양준영 기자 tetriu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