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와이드테크놀러지는 26일 적대적 M&A(기업인수합병)에 대비해 최대주주가 지분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장갑석 유니와이드 사장은 이날 "유니와이드의 시가총액은 5백억원 수준으로 기업가치를 훨씬 밑돌고 있다"며 "혹시 발생할지 모를 적대적 M&A 시도에 대비해 사재를 털어 주식을 사들이기로 했다"고 말했다.

조성근 기자 trut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