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주가가 폭락함에 따라 주가가 액면가를 밑도는 종목이 속출하고 있다.

신저가를 기록한 종목도 부지기수다.

20일 코스닥증권시장(주)에 따르면 LG텔레콤 하나로통신 아시아나항공 기업은행 교보증권 신원종합개발 쌍용건설 외환리스 평화은행 경남리스(이상 액면가 5천원) 웰컴기술금융 한국디지탈라인 인사이트벤처(이상 액면가 5백원) 등 47개 종목은 이미 주가가 액면가 밑으로 떨어졌다.

또 아큐텍반도체 TG벤처 한미창투 서울시스템 서울신용평가정보 인터파크 씨앤텔 등도 주가가 액면가에 근접하고 있어 코스닥시장의 침체가 지속될 경우 액면가 아래로 떨어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LG텔레콤은 IMT-2000(차세대영상이동통신)사업권 확보 실패에 이어 LG그룹이 디지털위성방송 사업권마저 따내지 못한 충격파로 지난 19일 액면가 아래로 주저앉았으며 20일에도 4천1백80원(종가 기준)에 마감됐다.

웰컴기술금융은 외자유치가 불투명하다는 회사측 발표가 악재로 작용했다.

한국디지탈라인은 지난 10월말 정현준 전 사장의 불법대출 사건과 이에 따른 회사의 부도가 주가를 끌어내렸다.

평화은행은 정부의 감자 명령으로 주권이 사실상 휴지조각이 된 상태다.

증권업계 한 관계자는 "현재 액면가를 밑도는 종목들은 대부분 영업실적이 좋지 않거나 최근 대형악재가 있었던 종목인 경우가 많다"면서도 "코스닥시장의 침체가 계속된다면 다른 종목들도 액면가 방어가 힘겨워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신저가(52주 종가기준)를 기록한 종목은 뮤추얼펀드를 빼고도 무려 1백61개에 달했다.

전체 등록종목 5백64개의 29.4%에 해당하는 숫자다.

특히 코스닥지수가 연일 연중 최저치를 경신한 이날에만 새롬기술을 포함해 70개 종목이 신저가 종목에 새로 합류했다.

코스닥증권시장(주)의 한 관계자는 "하루 신저가종목 수로는 사상 최대로 집계된다"며 "내년초 비관적인 장세 전망에 기초해 투자자들이 투매에 나설 경우 더 많은 신저가종목이 속출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손성태·주용석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