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전문가들은 올해 남은 3일은 물론 내년 초에도 코스닥시장은 강세를 나타내기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내년 후반부나 돼야 살아나지 않겠느냐는게 대체적인 분석이다.

내년도 증시전망을 한마디로 요약하면 ''조건부 전약후강(前弱後强)''이다.

거시적인 측면에서 보면 구조조정 지연과 이에 따른 경기연착륙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는 데다 미국증시마저 불안하다는게 부정적 요인이다.

시장 내부적으로도 주가조작 사건과 일부 벤처기업인의 부도덕성 등으로 주식시장은 침울해질대로 침울해진 상태다.

증시전문가들은 이같은 시장분위기를 반전시키려면 시간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하지만 이같은 악재요인이 상반기중 해소된다면 하반기부터는 주식시장이 상승탄력을 받을 수 있다는 얘기다.

전형범 LG투자증권 선임연구원은 "올해 초 300선 돌파도 가능해 보이던 코스닥지수가 20일에는 60선 아래로 주저앉고 한때 1,000포인트를 넘나들던 종합주가지수가 500포인트 부근에서 맥을 못추고 있는 것은 단순한 수급불균형이나 주가거품 문제 때문이 아니라 기업에 대한 투자자의 신뢰도 상실문제와 직결돼 있다"고 지적했다.

코스닥기업의 잇따른 주가조작 시비 등으로 올초 코스닥시장의 활황기때 시장에 참여했던 기관투자가들이 대거 이탈해 결과적으로 수급불균형이 심화됐다고 전 연구위원은 설명했다.

강석만 동원경제연구소 동향분석실 연구위원은 "기업 및 금융기관의 구조조정 효과에 대한 논란과 추가부실에 대한 우려가 내년 상반기 증시를 짓누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하지만 구조조정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고 경기가 연착륙하게 되면 내년 하반기부터는 실적우량주와 재료보유주를 중심으로 주가가 차별화될 것이란게 증시전문가들의 중론이다.

이종우 대우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올해처럼 무차별적인 폭등이나 폭락현상은 사라지고 실적이 좋은 종목위주의 제한적인 상승 가능성이 높다"고 점쳤다.

주용석 기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