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들어 상장사들의 구조조정 실적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합병이나 출자지분 처분,분할 등을 통한 ''몸집줄이기''에 소극적이었다는 뜻이다.

20일 증권거래소는 올들어 지난 19일까지 합병이나 영업양도 등 상장사의 구조조정 실적(공시기준)은 3백78건(45조9천3백81억원)으로 지난해의 4백92건(90조5천4백83억원)보다 23.2%(금액기준 49.3%)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중 고정자산과 출자지분처분은 금액기준으로 지난해보다 각각 24.9%와 0.8% 증가했으나 합병(-72.0%),분할(-39.7%),영업양도(-74.9%)의 경우는 지난해보다 큰 폭으로 감소했다.

그러나 기업분할의 경우 지난해 한국전력의 발전사업부문 분할(33조8천2백53억원)을 제외하면 1천2백30%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구조조정의 새 수단으로 대두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실제로 사업부문의 분할이 전체 구조조정 실적 중 금액기준 46.5%(9건,21조3천5백9억원)를 차지했다.

남궁덕 기자 nkdu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