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의 기업어음(CP) 신용평가등급이 ''A2-''에서 ''A2''로 한단계 상향 조정됐다.

삼성증권은 20일 한국신용정보와 한국기업평가가 지난 11월1일부터 실시한 신용평가에서 증권업계에서는 처음으로 ''A2''를 받았다고 밝혔다.

삼성증권은 이번 신용등급 상향은 삼성투신증권과의 합병으로 인한 시너지 효과를 신용평가기관이 높게 평가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증권은 지난 99년 2월 한국신용정보와 한국신용평가가 실시한 신용평가에서 ''A3+''에서 ''A2-''로 상향 조정됐었다.

기업어음 신용등급 ''A2''는 최상위 등급인 ''A1''보다 한단계 낮은 등급으로 채무를 적절한 시점에 상환할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을 정도로 리스크가 작은 기업에 주는 등급이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신용등급 A2를 받아 기업어음 시장에서 싼 금리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최명수 기자 m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