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증권은 내년에는 국내 주가가 점차 회복될 것이라고 11일 전망했다.

이 증권사는 "2001년 증시전망"이란 보고서를 통해 내년 1.4분기에는 국제유가 하락과 미국 금리인하등 해외부문에서 호재가 발생,주가반등을 부추길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국내에서는 25조원규모의 회사채가 만기도래해 악재가 교차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따라 주가 변동이 극심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내년 3.4분기부터는 세계 경기가 회복국면에 진입하면서 국내 금융시장도 안정을 되찾을 것으로 기대했다.

주가가 경기상황을 미리 반영한다는 점에서 내년 2.4분기부터 상승 추세로 돌아설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한국경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