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의 균형 상태가 또 다른 균형상태로 넘어가려면 기존의 균형상태가 깨지는 일이 불가피하다.

기존의 균형상태가 파괴되고 새로운 균형을 창조하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현상이 바로 요동이다.

주식시장에서도 요동이란 과정이 있다.

대세상승을 구가하던 주가가 특별한 이유없이 폭락하는 요동은 대세하락을 예고하는 경우가 많다.

거꾸로 대세하락기에 주가가 폭등하는 일이 잦아지면 새로운 방향을 모색하는 경우가 많다.

요즘들어서도 주가가 급반등하는 일이 자주 목격된다.

요동이란 측면에서 보면 고무적인 일이다.

허정구 기자 hu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