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준 파문''으로 부도를 내 영업활동이 마비된 한국디지탈라인이 12월중 법정관리를 신청할 계획이다.

자구계획 마련이 쉽지 않아 사실상 청산절차를 밟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디지탈라인은 지난 8일 임시주총에서 신임이사 2명을 선출한뒤 곧바로 이사회를 개최한 결과 자금문제 및 영업상의 문제로 12월중 법정관리를 신청키로 결의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회사의 기존 임직원들은 주총장에서 책임있는 경영진을 선출해 회사정상화를 추진하자고 주장했지만 참석주주들의 신임을 얻는데 실패했다.

특히 주주명부상 최대주주(지분율 3%가량)는 주총장에 나타나지 않은데다 참석주주들은 모두 3천주미만의 개인주주뿐이어서 책임있는 경영진 선출은 애초부터 한계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디지탈라인의 임시대표를 맡고 있는 한 임원은 "현재로선 뚜렷한 자구계획이 없기 때문에 법정관리 신청이 받아들여지기 어려워 결국 청산절차를 밟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주용석 기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