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8일 ''기업자금 원활화 대책''을 발표했다.

2백35개 회생판정기업에 신규자금을 대출해주는 등 신용경색을 완화,돈을 돌게 한다는 것이 주된 골자다.

종합주가지수는 이날 2.11%상승함으로써 정부대책을 호재로 받아들였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대책이 주가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지는 않겠지만 단기적인 호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12월 대란설''이 나올 정도로 갈수록 커지고 있는 기업의 신용위험에 대한 우려를 어느 정도 불식시킴으로써 투자의욕을 부추기는 ''군불효과''를 낼수 있다는 분석이다.

그러나 정부대책은 어디까지나 단기처방에 불과하므로 장기적으로 호재로 작용할지에 대해서는 의문을 표시하는 사람이 많다.

◆정부 대책의 효과=최근 자금시장은 꽁꽁 얼어붙어있다.

연말까지 만기가 되는 회사채가 10조여원에 달한다.

그런데도 회사채시장은 기능이 정지된 상태다.

은행들도 BIS(국제결제은행)기준 자기자본비율을 맞추기 위해 기업대출창구를 꼭꼭 막아놓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가 신용경색을 해소하고자 하는 대책을 내놓았다.

물론 새로운 내용은 없다.

채권펀드 10조원 연내 조성,한은의 자금지원강화 등은 이미 나온 내용이다.

대출채권담보부 증권(CLO)발행제도를 도입한다고 했지만 효과는 아직 미지수다.

그렇지만 정부대책은 ''어떡하든 돈을 돌게 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인 만큼 어느 정도 효과는 있을 전망이다.

◆단기유동성 장세 가능성=최근 증시에는 단기 유동성장세의 도래 가능성을 점치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경제위기를 타개하기 위해서는 증시를 살릴수 밖에 없다는 점이 주된 이유다.

여기에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의 금리인하 가능성 △국내 실세금리와 은행수신금리의 하락세 △연기금펀드와 근로자주식저축등의 증시로의 자금유입 가능성 △서울보증보험에 공적자금 투입을 통한 투신사의 유동성 개선 등의 재료까지 겹쳐 유동성장세의 도래 가능성은 상당한 설득력을 얻고 있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미국증시 반도체값의 추이 등 국내외 증시환경이 여전히 불안한 만큼 유동성장세의 도래를 섣불리 예측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단기랠리의 가능성=대부분 전문가들은 증시를 둘러싼 악재가 점차 희석되는 것은 분명하다고 주장한다.

온기선 동원경제연구소 이사는 "환율안정 유가하락 금리하락 등 거시변수가 안정을 찾고 있는데다 IMT-2000(차세대화상전화기)사업자 조기선정 등의 재료도 뒷받침되고 있어 하락보다는 상승에 무게가 두어진다"고 말했다.

온 이사는 "증권주의 추세를 봐야겠지만 20~40일간의 단기랠리 가능성도 상존한다"고 진단했다.

하영춘 기자 ha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