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유·의류 수출업체가 환율상승의 수혜를 입을 것이란 분석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8일 교보증권은 의류 및 섬유업종에 대한 분석보고서에서 "환율상승 추세가 이어지면 내년도 섬유산업의 수익성이 크게 호전될 것"이라고 밝혔다.

교보증권은 지난 80∼98년 28개 상장 및 등록섬유업체의 수익성을 분석한 결과 환율이 1% 오를 때마다 섬유류 수출은 0.57%,영업이익률은 0.5%포인트씩 증가했다고 강조했다.

업종별로는 의류업이 환율 1% 상승시마다 의류수출이 0.69% 증가해 섬유업종에서도 가장 민감도가 높았다.

지난 97∼98년의 환율급등기에 가격경쟁력이 회복되면서 섬유업종내에서도 가장 높은 수출증가율을 보였다.

화섬업종은 의류업보다 환율민감도가 떨어지지만 환율상승에 따른 가격경쟁력회복과 함께 선진국 및 동남아에서 스판직물 등에 대한 수요급증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교보증권은 이에 따라 섬유업종에 대한 투자의견을 ''비중확대''로 상향조정하고 영원무역과 태평양물산을 유망종목으로 추천했다.

이들 종목은 △수출비중및 원자재 국내조달비중이 높은 데다 △외화순자산이 많고 △금융비용부담률이 낮은 업체들이라고 교보는 설명했다.

현대증권도 "지난 97,98년에도 섬유업체들이 큰 폭의 수익호전을 기록했다"며 영원무역 국동 나자인 한세실업 텍슨 등을 수혜주로 꼽았다.

남궁덕 기자 nkdu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