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공적자금 투입은행의 감자(자본금감축)방침과 우량은행간 초대형은행의 탄생 가능성을 밝히면서 은행주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6일 증시에서 한빛은행을 비롯 제주 광주 경남 등 공적자금이 투입될 은행들은 일제히 약세를 보였다.

광주은행과 경남은행은 가격제한폭까지 하락했다.

반면 하나 신한 한미 국민등 우량은행주는 장막판 은행업종지수가 하락세로 돌변했음에도 불구하고 상승세를 유지하는 저력을 보였다.

특히 금융감독원이 연내 합병을 공개적으로 예고한 하나은행과 한미은행의 강세가 돋보였다.

이처럼 우량은행주와 비우량은행주가 분명한 희비쌍곡선을 그은 것은 이날 정부가 발표한 "제2차 은행구조조정 추진방안"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이날 발표에서 한빛 평화 경남 광주 제주 서울등 6개은행에 7조원의 공적자금을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이들 은행에 대해선 자본잠식상태인 경우 완전 감자를,순자산가치가 남아있는 경우엔 주식병합 등을 통한 부분 감자를 실시할 방침이라고 천명했다.

이에따라 이들 6개은행의 감자비율은 당초 예상보다 클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광주 제주은행은 자본금이 전액 잠식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따라서 지방은행의 최소자본금(2백50억원)만 남겨놓고 완전 소각가능성이 높은 편이다.

한빛 평화 경남은행의 경우 순자산가치가 남아있지만 미미한 편이어서 감자비율은 5대1-10대1 수준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감안하면 이날 지방은행주의 침몰은 어느정도 예상되는 결과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한결같은 견해다.

전문가들은 정부가 이날 발표한 구조조정방안도 뚜렷한 방향성을 갖고 있지 못하고 있어 당분간은 우량은행 위주의 투자가 현명하다고 권하고 있다.

구경회 메리츠증권 연구위원은 "부실은행의 감자는 이미 예상됐던 것"이라며 "우량은행간 합병,금융지주회사설립 등이 아직 물밑에서 움직이고 있는 만큼 리스크를 줄이기 위해선 우량은행주가 그래도 낫다"고 말했다.

김기호 제일투신 주식운용팀장은 "한빛은행 주도의 지주회사외에 대형우량은행간 합병이 가시화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대형 우량은행간 합병이 가시화될 경우 우량은행주의 상승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하영춘 기자 ha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