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넥스(회장 박유재)는 일본 화광제작소와 디젤자동차 배출가스 저감장치에 관한 기술이전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6일 발표했다.

회사측은 이번 양해각서에서 유해가스 정화장치와 고주파 고압발생장치의 특허권 및 부대기술을 이전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 대가로 양해각서 체결시 1천만엔을 받고 본계약 후에 제품 매출액의 10%를 받는 등 총 6억엔의 로열티를 받게 된다는 것.또 6억엔의 정액 로열티 지불이 완료된 뒤에도 5년간 총 매출액의 7%,그 이후 다시 5년간 5%,그다음 10년간 3%의 경상 로열티를 받기로 했다.

에넥스는 이번 MOU 체결로 일본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김낙훈 기자 n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