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증대가 예상되는 특허를 취득했다는 공시에도 불구하고 주가는 가격제한폭까지 밀렸다.

종가는 3백80원 하락한 2천8백원.주가는 급락했지만 거래량은 등록후 최대규모인 3백30여만주에 달했다.

회사측은 이날 라미네이터 기능을 높여주는 필름축 간격 조절구에 관한 특허를 취득,대형제품 매출이 늘어날 것이라는 공시를 했다.

하지만 주가는 급락세로 반전됐다.

이 종목은 최근 3일간 무려 25.7% 올랐었다.

회사측은 대량거래나 주가급락을 가져올 경영여건 변화는 없다고 밝혔다.

애널리스트들은 "재료 발표에 팔라는 격언과 대형주들의 상승시도로 최근 오름폭이 두드러진 개별주들이 대거 약세로 돌아선 점 등이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박기호 기자 khpar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