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들어 상장사의 자사주 취득이 대폭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주가 하락으로 큰 폭의 평가손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올 들어 지난 5일까지의 자사주 취득 규모는 3억7천3백77만주(5조2천3백6억원)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보다 3백69.9%(금액 기준 2백27.9%) 증가한 것이다.

이에 비해 자사주 처분은 7백16만주(2천1백79억원)로 작년에 비해 95.5%(금액 기준 90%) 감소했다.

또 상장사들이 주가 방어를 위해 자사주 취득에 열을 올렸으나 증시가 침체된 까닭에 대규모 평가손을 입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에서 직접 취득을 완료한 97개 기업의 매입가격은 1조8천1백97억원이지만 5일 종가 기준 평가액은 1조3천9백14억원으로 4천2백83억원의 평가손이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자사주를 가장 많이 취득한 상장사는 포항제철(1조38억원)이며 삼성전자(4천7백40억원) 현대자동차(2천9백억원) 현대중공업(2천7백50억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남궁덕 기자 nkdu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