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격언에 "모두 절망할 때가 바닥"이란 말이 있다.

지금 상황은 어떨까.

주가가 잘 오르지도 못하고 잘 떨어지지도 않는 현상이 3주일째 되풀이되고 있다.

움직임이 느리다는 특징으로 보자면 절반은 비관하고 절반은 낙관하고 있는 형국이다.

거래가 적은 것으로 보자면 비관하거나 낙관하는 정도 또한 약한 것 같다.

그러니 시장참가자의 정서를 읽을 수 있는 주가나 거래량 동향에선 특별한 신호가 나타나지 않는다.

주가 움직임이 활발해지려면 역시 경제상황에 변화가 있어야 할 모양이다.

허정구 기자 hu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