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출기업 발표 ''D-1일''에 기분 좋은 상한가를 기록했다.

종가는 전날보다 2백40원 오른 1천8백40원.

이로써 코오롱건설은 3일 연속 오름세를 지켰다.

거래도 활발해 이틀 연속 40만주 이상의 손바뀜이 이뤄졌다.

회사 관계자는 "특별한 재료는 없다"고 말했다.

증권사 관계자들은 "동아건설 등 일부 건설사의 퇴출 수혜주로 부각되면서 매수세가 유입된 것"으로 분석했다.

이 회사는 지난해 흑자전환한 데 이어 올해 상반기에 94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남궁덕 기자 nkdu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